함께여서 다행이야 (책갈피 마그넷 증정)

모리시타 노리코
티라미수더북
14,000원
수량
품절된 상품입니다.
주문 수량   0개
총 상품 금액 0원
페이스북
트위터
네이버 블로그

 

이 책이 서점에 진열되는 것은 겨울.

고양이와 함께 살면서, 나는 겨울이 정말 좋아졌다.

뼛속까지 추위가 스미는 날에는 미미가 내 무릎에 올라와

동면하는 여우처럼 몸을 동그랗게 말기 때문이다.

양팔로 껴안으면 미미는 더 동그래져 내 팔 안에 쏙 들어온다.

그런 때, 나는 생각한다.

행복은 저 멀리가 아니라, 지금 여기에 있다.

 

<함께여서 다행이야> 중에서

 

 

 

 

<계절에 따라 산다>의 모리시타 노리코 작가의 신간 에세이가 나왔네요. 제가 평소 무척 좋아하는 작가예요. 그녀의 글을 읽고 있으면 한껏 긴장된 몸과 마음이 느슨해지는 기분이 들거든요. 동시에 긍정적인 에너지가 채워지는 것 같아요. 

 

그녀의 신간 에세이가 고양이 이야기라니. 아무래도 모리시타 노리코는 제 영혼의 작가 같아요 :)

 

이 책을 읽으면서 지금 함께 사는 고양이 뚜이와 처음 만난 순간부터 제가 키우던, 지금은 무지개별에 가 있는 반려견 샘돌이까지 떠올랐어요. 그들과 울고 웃었던 추억들도요. 

 

차가워진 계절에 무척 잘 어울리는 책이에요. 함께 읽어요 :)

 

주문해주신 분들께 책 일러스트가 그려진 책갈피 마그넷을 증정해요. (재고 소진 시 종료)

 

 

 


 

 

| 책 소개

 

영화 <일일시호일>의 원작 작가, 모리시타 노리코의 고양이 에세이. 글쓰기와 다도라는 두 바퀴로 인생을 굴려온 인기 에세이스트인 작가에게 중년이 되어 느지막이 만난 고양이는 스무 살 때 시작한 다도만큼이나 큰 위안과 행복을 선사한다. 고양이를 골칫거리로 여기다가 원치 않는 ‘간택’을 받아 어쩔 수 없이 집에 들이게 된 경우. 그렇지만 결국에는 집뿐 아니라 마음 깊숙한 곳까지 고양이를 들여놓게 된다.그냥 두고 볼 수만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대문 밖에 있던 새끼 고양이를 박스에 담아 마당의 계단 밑에 들여놓은 것이 시작이었다. 그렇게 시작된 인연은 마당에서 현관 입구로, 현관에서 거실로… 이렇게 작가의 집 안쪽으로, 안쪽으로 계속해서 들어온다. 그리고 고양이 가족은 거실이고 안방이고, 화장실이고, 1층이고 2층이고 온 집 안을 놀이터처럼 점령하기에 이른다. 그 과정에서 모녀의 마음속에서도 고양이가 더 깊숙이, 깊숙이 자리 잡기 시작한다.

 

| 목차

 

들어가며 | 가족의 추억 나무

1장 절벽 끝 새끼 고양이들

수국 덤불 속에서

개와 함께한 나날

어떤 기억

 

2장 고양이를 돌보는 사람들

조금씩 조금씩, 가까이

장마철 오후

고양이 보러 왔습니다

창고 방의 미스터리

너의 이름은 ‘미미’

우리 집 아롱이다롱이

부모의 마음

풀 죽은 고양이

 

3장 가을의 이별

온 세상이 고양이

산뜻한 이별

에비스의 고양이

갑작스러운 안녕

사치코의 눈물

 

4장 새로운 가족

바깥 사람둘만의 비밀

유혹하는 고양이

개도 고양이도 아닌, 너

중성화 수술

고양이의 언어

우리 집 미소년

 

5장 작은 창 밖

미미의 탈주

아빠들

달라진 엄마

눈 내리는 날

행복이 있는 곳

 

6장 함께 있는 것만으로

혼자서 묵묵히

세 번째 장마

네 마리의 시간

 

그 후 이야기 | 행복은 지금 여기에

옮긴이의 글 | 고양이가 함께 있어주지 않았더라면

 

 

| 저자소개

 

모리시타 노리코 (森下典子) 

 

1956년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나 일본여자대학 문학부 국문과를 졸업했다. 대학 시절부터 동네의 희귀하고 재미있는 일들을 소개하는 <주간아사히>의 인기 칼럼 ‘데키고토로지’의 취재기자로 활약했다. 9년간의 취재 경험을 바탕으로 1987년에 《노리코입니다》를 출간했으며, 이 책이 같은 해에 TBS에서 동명의 드라마로 제작되어 인기를 끌었다. 다른 책 《전생으로의 모험-르네상스의 천재 조각가를 따라서》도 호평을 받으며 드라마로 만들어졌다. 20여 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은 스테디셀러 《매일매일 좋은 날》은 다도를 하며 느낀 점을 그려낸 책으로 2018년 영화 <일일시호일>로 개봉됐으며, 그 후의 이야기인 《계절에 따라 산다》도 특유의 담담하고 서정적인 정서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. 스무 살 때 시작한 다도만큼이나 뒤늦게 만난 고양이 또한 작가에게 깊은 위안과 행복을 선사한다. 집 앞 화단에 찾아온 어미 고양이와 다섯 새끼 고양이와의 인연은 작가의 세계를 한층 넓혀주고, 보살피고 사랑하는 동안 오히려 더 행복해진다는 단순한 진실을 깨닫게 해준다. 《함께여서 다행이야》에는 고양이를 만나고 고양이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과정이 생생하게 그려진다. 그 외에 음식 에세이 《맛 읽어주는 여자》 《그리운 음식》 등 다수의 책을 집필했다. 

 

 

 

 

 

 

배송 안내

  • 배송은 기본 2-3일 정도 소요되어요.
  • 재고가 없을 경우 배송이 늦어질 수 있어요.

 

취소 및 환불 안내

  • 제품 파손의 이유가 아니면 환불이나 교환이 불가해요.
  • 상품 발송 전까지 주문 취소 가능해요.
  • 주문서 제출 후 1시간 이내에 입금되지 않을 경우 취소 처리 되어요.
  • 중고책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해요.

 

 

 

 

 

함께여서 다행이야 (책갈피 마그넷 증정)

14,000원
추가 금액
수량
품절된 상품입니다.
주문 수량   0개
총 상품 금액 0원
재입고 알림 신청
휴대폰 번호
-
-
재입고 시 알림
페이스북
트위터
네이버 블로그
floating-button-img